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수영4호교] 걸어서 건너기

막거닐다(사진)

by made man made man 2012. 12. 23. 11:26

본문

베니스 영화제에서 황금 사자상 수상을 하신


김기덕 감독님의 글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뭔가 생각하고 싶을 때는 걷는다.'


저도 걷는 것을 좋아합니다.


1시간 이내의 거리는 걷는 것을 선호합니다.


어제는 수영 4호교를 걸어서 건넜습니다.




센텀시티에서 길을 건너면 망미동으로 갈 수 있는 수영 4호교가 있습니다.


10시가 넘은 한밤중이라 차도, 사람도 보이지 않네요




수영 4호교 위에서 밑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산책로에 사람들이 별로 보이지 않네요.


여름이면 수많은 사람들이 아래에 보이는 산책로를 이용해 운동을 한답니다.





새로 만들어진 다리다보니 깨끗한 모습입니다.


센텀시티에서 이 다리를 건너면 토곡으로 바로 갈 수 있습니다.





10시가 넘은 야심한 밤,


다리를 건너며 이런저런 생각하기에 좋습니다.


주의하실 점은 야간에 혼자 건너기에 조금 으스스합니다.


제가 다리를 건널때까지 두 다리를 이용해 건너는 사람은 저 밖에 없었습니다.


여름이면 또 어떻게 달라질지 모르죠




심지어는 차도 잘 보이지 않습니다.



다리 난간에 조명이 보이네요.

은은한 조명이 다리를 홀로 건너는 두 발에 힘을 실어줍니다.




다리를 거의 다 건너고 망미동 쪽에서 본 수영 4호교 모습


3,4분 안에 건널 수 있습니다.



건너고 난 뒤에 수영 4호교 끝에서 바라본 망미동 모습


상점이 없습니다.


차도 신호를 무시하고 쌩쌩 달립니다.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 추천 드리기에는 조금 난해한 경로입니다.


뭔가 골몰히 생각하고 싶으실 때


수영 4호교를 한번 걸어서 건너보시는건 어떨까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재송1동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재송1동
도움말 Daum 지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3.07.12 10:31
    지금은 반짝반짝 빛이 나겠지,,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그빛은 사라저버릴거야,지금 우리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