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수영2호교] 걸어서 건너기

막거닐다(사진)

by made man made man 2013. 1. 14. 08:30

본문

수영강을 건너는 횟수로 따지면 수영2호교가 가장 많았습니다.


예전에 일하던 직장에 걸어서 갈 수 있는 다리였으니까요.


수영2호교는 센텀시티가 만들어지면서 다시 만들어진 다리입니다.


이 날은 신세계 센텀시티에서 시작해서 수영까지 걸어봤습니다.




센텀시티 앞에 있는 조형물입니다.


오묘한 매력이 있네요




야간이 되면 들어오는 불빛이 아름답습니다.




차량을 이용하셔서 좌회전하면 민락동


우회전하면 연산교차로


직진하면 수영교차로로 이어집니다.




수영1,3,4호교와는 달리 중앙선 부근에 조형물이 있습니다.


돌고래 위에 있는 인어,,,


약간 뜬금없긴 한데요.


그냥 걷기에 밋밋한 수영2호교에 조형물이 있으니


재미있습니다.




조형물에도 나름 스토리가 있는듯...


사진 왼쪽에 어둡게 보이는 것은


돌고래가 물로 들어가는 모습을 형상화한 듯 보입니다.




수영3호교(좌수영교)와 같이


수영2호교 중간에는 전망대가 있습니다.


여름이면 낚시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는데


이 날은 추웠는지 보이지 않습니다.



다리를 건너다가 센텀쪽으로 쳐다보면


영화의 전당이 보입니다.


이날 조명이 밝혀져 있고


확성기 소리가 들렸는데


무슨 일인가 했더니


이날, 톰아저씨(톰 크루즈)가 친히 부산까지 오셨다더군요.





파노라마 촬영을 시전했습니다.


고요한 수영강의 정취가 느껴집니다.


수영과 센텀의 화려함에 한폭의 여백이 펼쳐집니다.




다리를 조금 더 걸어가면


물 위로 솟구치는 돌고래가 보입니다.


범고래네요.


모습은 멋지지만 포악하기로 유명하답니다.




수영2호교를 다 건너면 다시 표지판을 볼 수 있습니다.


건너는데 걸리는 시간은 총 3분 정도,


다리 끝에 아파트와 백화점이 있어서


야간에도 건너는 사람이 많습니다.


데이트를 즐기기에 좋은 곳이죠..


이상, 수영 2호교를 걸어서 건너봤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2동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2동
도움말 Daum 지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