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금강마을] 찢기고 할퀴워진 380년 역사의 금강마을1

막거닐다(사진)

by made man made man 2013. 4. 2. 08:30

본문






한겨레 기사 '영주댐에 잠길 금강마을'에서 시작되었습니다.

그냥 그 곳에 가야겠다는 마음이 앞섰습니다.


경북 영주,

더 정확하게 경북 영주시 평은면 금광리 내성천 강가 금강마을




금강마을로 가는 시내버스에 몸을 실었습니다.

낡은 버스에는 학생들이 적어놓은 낙서가 빼곡했습니다.

학생들의 등하교 시간이 아닌지, 학교가 없어졌는지

낙서만 남겨졌고 아이들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버스를 타고 들어가는 차창으로

벌거숭이 산들이 보였습니다.


처참하게 잘리어진 산등성이를 보니

가슴이 먹먹했습니다.




산이 왜 잘리어졌는지는

한겨레 신문기사에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이 곳은 영주댐이 건설될 곳으로

곧 수몰될 지구입니다.

잘려진 산자락을 따라 물로 가득채워지게 되죠




잘리어진 구간이 너무 길어서 한번에 촬영하기 힘들 정도입니다.

파란 천막으로 덮어진 곳은

비로 인해 무너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입니다.


찢기고 할퀴어진 산을 보니

아무말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시선을 어느 쪽으로 돌려도

찢겨진 산이 보이네요.

아스팔트 길은 온통 흙먼지로 뒤덮여 있었습니다.


그 흙먼지가 어디서 왔는지 짐작하고도 남습니다.

앞에 보이는 살수차가 그 많은 흙먼지를 가리는

구실로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금강마을로 바로 가는 버스는 1일 2회만 운행이 됩니다.

1시간에 1차례 운행되는 '평은' 버스정류소에서 내렸습니다.




평은 정류장 안에는

바로 옆에 있는 평은초등학교 학생들과 주민들이 꾸민

사진과 그림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보통 이런 곳에 오면

재밋고 신기한 마음에 사진도 찍고

글과 그림도 흥미롭게 감상했을건데

이 날은 그렇지 못했습니다.




그 이유는 평은까지 오면서 느꼈던

참혹함 때문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 참혹함에 대해 글을 적어 보겠습니다.

'모래가 흐르는 강'에서도 나왔던 금강마을, 평은 정류장

2,3년이 지나면 영원히 볼 수 없는 강과 산, 그리고 마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영주시 평은면 | 평은초등학교
도움말 Daum 지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