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금강마을] 찢기고 할퀴워진 380년 역사의 금강마을 4

막거닐다(사진)

by made man made man 2013. 4. 22. 08:30

본문


금광교를 건넜습니다.

금광교는 금강마을로 들어가는 유일한 길,

다리 밑으로 내성천이 흐르는데

어디서 흘러온지 모를 모래톱들이 놓여 있었습니다.



그 모래톱이 어디서 흘러왔는지 짐작이 갑니다.

4대강 사업에서 채취된 모래도

토목,건축업의 부진으로 남아돈다는데

이렇게 산을 깎아서 생긴 흙과 모래는 어디에 쓰일지 모르겠습니다.



자연을 거스르는 인간의 행동은

불과 수십년 밖에 못 간다는 것을

왜 모를까요?



일본은 해안선이 없다고 하더군요.

땅을 넓히기 위해 무리하게 간척사업을 했고,

그로 인해 태풍, 해일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다시 원상태로 되돌리는 일을 한다고 합니다.

가까운 나라 일본도 과거의 실수를 반성하고

원래로 돌아가려고 하는데

한국은 일본의 안 좋은 것만 배우고 있네요



모래는 물을 따라 둔덕을 만들고

바람을 따라 모래길을 만듭니다.

금강 마을에 불과 2~3시간 밖에 머물지 않았는데

눈과 코, 입에 온통 모래였습니다.


그 마을에 살고 있는 마을 주민들의 고통은 얼마나 클까요?

그리고 공사로 인해 죽어가는 나무, 풀, 그리고 꽃

그것을 먹고 살아가는 동물들은

숨조차도 제대로 쉴 수 없어서 죽어갑니다.



영주여객(영주시외버스터미널과 다른 곳입니다)에서

금강마을로 가는 길까지 버스로 20분을 가는 동안

아래사진처럼

잘리어진 산이 계속 이어집니다.



지율 스님의 <모래가 흐르는 강>에서 아이러니한 장면이 나오더군요.

한쪽에서는 나무를 마구 벌목하고 땅을 파헤치면서

그것을 승인해준 지자체는 '식목일'행사를 거창하게 치뤘습니다.




금강마을 입구입니다.

황사를 능가하는 모래바람이 불면서

꿈을 꾸는 듯한 몽환적인 느낌마저 듭니다.


그저 꿈이었으면 하는 생각뿐입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